살아숨쉬는 모래 이야기 [바리스타편] living sand art story [coffee barista]

살아숨쉬는 모래 이야기 [바리스타편] living sand art story [coffee barista]


나는 병이 있다.
I have a mental disorder. 하지만 취업을 하고 싶었다.
But I wanted to get a job. 열심히 교육을 받고 지금은 바리스타이다.
I was educated hard and now I’ve been a barista. 아메리카노 한잔이요.
A cup of Americano, please 네 금방 갖다드리겠습니다.
Yes, I’ll get it right away. 실수 하지 말아야지. 실수 하지 말아야지.
‘Don’t make a mistake, don’t make a mistake’ 아 나 왜 이러지
What am I doing? What’s wrong with me? 네가 그렇지 뭐. 그럴 줄 알았어.
You’re always like this. 네 주제에 무슨 일을 한다고. 포기해버려!
What can someone likes of you do on your own? just give it up! 처음엔 그럴 수도 있어요.
You may not do anything well at first. 잘 할 수 있을거야. 우리아들! 다시 한 번 해보자.
You can do it better, my son! Let’s try it again. 기운내요.우리 같이 해봐요.
cheer up! Let’s do it together. 나를 일어서게 하는 사람들이 있다.
There are people who raise me up. 그래서 오늘도 나는 다시 일어난다.
So I get up again today 나는 지금 3년차다.
I am now in my third year. 정신질환 때문에 여전히 나를 비난하는 환청이 들리고
I still hear voices criticizing me because of my mental illness 실수도 종종하지만 나는 하루하루를 잘 살아가고 있다. and often make mistakes, but I’m getting along well every day. 열심히 사는 내 삶이 누군가에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
I hope my hard working life become a hope for someone els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